렌즈가 그려낸 아름다운 수채화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 김윤아 - Going Home

 

 

 

 

 

Going Home - 김윤아

집으로 돌아가는 길에
지는 햇살에 마음을 맡기고
나는 너의 일을 떠올리며
수많은 생각에 슬퍼진다.

우리는 단지 내일의 일도
지금은 알 수가 없으니까
그저 너의 등을 감싸 안으며
다 잘될 거라고 말할 수밖에.

더 해줄 수 있는 일이
있을 것만 같아 초조해져.
무거운 너의 어깨와
기나긴 하루하루가 안타까워.
내일은 정말 좋은 일이
너에게 생기면 좋겠어.
너에겐 자격이 있으니까.
이제 짐을 벗고 행복해지길
나는 간절하게 소원해 본다.

이 세상은 너와 나에게도
잔인하고 두려운 곳이니까
언제라도 여기로 돌아와,
집이 있잖아, 내가 있잖아.
내일은 정말 좋은 일이
우리를 기다려 주기를
새로운 태양이 떠오르기를
가장 간절하게 바라던 일이
이뤄지기를 난 기도해 본다.


가사 출처 : Daum뮤직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강원도 태백시 삼수동 | 매봉산 입구
도움말 Daum 지도

'사진속으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추억의 뽑기...  (9) 2012.08.31
Cafe BLOSSOM  (9) 2012.08.26
렌즈가 그려낸 아름다운 수채화  (13) 2012.08.24
하늘 아름답던 우리마을...  (24) 2012.08.05
여름 한복판, 경주에 피어난 코스모스...  (7) 2012.07.29
연꽃 #3  (12) 2012.07.22
Trackback 1 Comment 13
prev 1 ··· 330 331 332 333 334 335 336 337 338 ··· 907 next